​니콘 D750으로 찍은 취리히 야경과 구시가지의 모습


스위스 여행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이 곳 

스위스 금융 경제의 중심 취리히

스위스 수도 베른보다 더 북적스럽고 도시 느낌이 강하게 풍겼어요.

하루만 둘러보아도 취리히는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곳이지만 

저는 2박을 했어요.


취리히 여행코스 

취리히 구시가지 - 성 피터 교회 - 그로스뮌스터 - 리덴호프


성 피터 교회. 유럽에서 가장 큰 시계를 볼 수 있어요

▲ 약 100년에 걸쳐 완공된 그로스뮌스터 대성당과 호수

▲ 그로스뮌스터를 배경으로 찍은 야경

▲ 그로스 뮌스터 + 다리. 매직아이 시간에 찍은 야경

▲ ​리덴 호프에서 찍은 스위스 야경

▲ ​같은 장소, 다른 시간. 빛의 양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요

▲ 취리히 호수를 따라 걸어보세요

▲ 프라우 뮌스터(중앙)

▲ 취리히 구시가지 모습

▲ 반호프 거리. 반호프스트라세 라고도 불려요. 취리히 번화가

▲ 이 넓은 호수는 너의 것이구나 오리야

반호프 거리를 걷다 보면 그로스뮌스터 성당이 나와요

공사중이라 완벽한 풍경사진이 나오지 못함에 아쉬워요

누구라 여기에 오면 이렇게 취리히를 느껴봅니다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여행의 마지막은 늘 아쉬움이 함께 합니다.


7. 해발 2,168M 높이의 피르스트First! (스위스 여행 4일차)

8.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스위스 여행 5일차)

  1. 돈보다는마음 2018.08.27 13:00 신고

    역시 DSLR은 되야 저 정도 사진이 나오는 걸까요? 해질 무렵 정도의 네 번째와 다섯 번째 그로스뮌스터 대성당과 호수 사진이 정말 마음에 들어요. 지나가는 트렘과 자동차 뒷모습을 바라보는 사진이 유럽 여행을 생각나게 해서 더욱 생생한 느낌이!

    • soomtrip soomtrip 2018.09.14 08:55 신고

      구체적인 칭찬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ㅎㅎ^^;;
      늘 이렇게 오셔서 댓글도 남겨주시고 진심으로 감사드려요!!!ㅠㅠ

​누군가는 스위스 여행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이 어디냐고 묻는다면

피르스트(휘르스트)라고 말합니다.

인터라켄의 하이라이트라며 많은 사람들이 극찬을 하는 곳이예요.


먼저 피르스트에 가기 위해서는 그린델발트역에서 내린 후 계속 직진해주시면 되요. 약 10분 정도 걷다보면 좌측에 케이블카 정류장이 있습니다. * 융프라우 vip패스 소유자는 무료 입니다.


First 피르스트 정상에서 찍은 사진들 입니다.


피르스트 정상에서는 아이거 북벽을 한눈에 볼 수 있어요.

* 피르스트에는 다양한 액티비티를 할 수 있어요.

플라이어, 트로이바이크 등

피르스트 곤돌라, 플라이어, 트로이바이크를 한번에 이용할 수 있는 펀 패키지도 판매해요.

CHF 80, 스위스 패스 소지자 : CHF 62

비가 오다, 안오다 반복된 날씨

▲ 피르스트 정상에 있는 클리프 워크 (cliff walk)

사진으로는 표현이 안되네요. 정말 정말 높아요.

▲ 손을 뻗으면 잡을 수 있을 것 같은 구름

피르스트는 꼭 날씨를 미리 확인하고 날이 좋은날에 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날씨가 좋지 않은 날엔 구름밖에 보이지가 않아요.

▲ 아이거 북벽과 그린델발트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와요

▲ 피르스트 정상.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전경 또한 말로 표현못 할 정도입니다.

전망대

▲ 전망대에서 바라본 모습

▲ 피르스트는 산책로가 참 잘되어 있어요.

하이킹으로 내려오시는 분들도 참 많습니다.

바흐알프제 호수를 보기 위해 하이킹을 하는 분들도 많아요.

구름 사이로 나오는 햇빛이 참으로 장엄합니다.


1 스위스 수도 베른의 일상적 모습들 (스위스 여행 1일차)

한눈에 담아 보는 스위스 베른의 전경 사진 (스위스 여행 1 일차)

체르마트 마테호른 보기 (스위스 여행 2 일차)

4. 알프스의 보석 융프라우 사진들 (스위스 여행 3일차)

5. 인터라켄 근교, 휴양지 스피츠 걷기 (스위스 여행 4일차)

6. 절벽 위의 마을, 동화 같은 마을 뮈렌(뮤렌, murren) (스위스 여행 4일차)

7. 해발 2,168M 높이의 피르스트First! (스위스 여행 4일차)

8.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스위스 여행 5일차)

  1. 러블리 홍차 2018.08.22 16:42 신고

    날씨좋을 때 피르스트 전망대에 한번 가보고 싶네요. 아찔해보이는데 재밌을 것 같아요! 인터라켄에 이런 곳이 있었다니 다음에 꼭 방문해야겠어요~

    • soomtrip soomtrip 2018.09.26 21:54 신고

      정말 아찔했어요 ㅋㅋ
      높아요.. 액티비티 활동도 많구요 ^^
      방문해 주셔서 감사해요^^

너무나 스위스처럼 느껴졌던 마을, 밤하늘의 별을 못봐서 너무나 아쉬웠던 마을 뮈


인터라켄에서 쉴트호른 사이에 있기 때문에 쉴트호른 가는 여정 중 많이들 다녀오죠. 그런데 잠시 들르는 곳이라고 오해하지 마세요.  제가 그랬어요. 너무나 아름답고 동화같은 마을이었어요. 막상 기대하지 않고 갔지만 뮤렌 마을을 걷고 느꼈을때의 느낌, 마을을 떠날때의 아쉬움의 여운이 여전히 가시질 않아요.


가는법

1. 라우터브루넨 (Lauterbrunnen) 역으로 이동

2.라우터브루넨 (Lauterbrunnen) BLM 리프트 승강장 이동 (케이블카 타고 이동)

3. 케이블카 타고 올라감

4. 케이블카 내려서 기차타고 뮤렌 이동

* 스위스패스 소지자 무료


▲ 햋빛도 구름도 모든게 이상적이었던 뮈렌

 뮤렌에 가면 꼭 찍어야 할 포토 스팟! 통나무 ( 20mm 렌즈로 촬영)

 뮤렌 통나무+전경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소들이 있어 더욱 더 사진이 마음에 들었어요

이 곳 풍경보다 체스가 더 좋아 보이는 소년 소녀

▲ 제일 좋아했던 뮤렌 마을의 골목 사진

산악열차와 곤돌라가 발달한 스위스에서

해발 1600m위에 마을을 짓는다는 것이 그들에겐 그리 큰 문제가 되지 않는것 같아요

▲ 중간 쯔음에 다다르면 나타나는 갈림길

▲ 작은 꽃 한송이가 마을의 분위기를 더욱 동화 같이 만들어요

▲ 매일 같이 한적하고 아름답고 장엄한 경관을 볼 수 있는 이 곳 주민들이 이 순간 만큼은 부러웠습니다

▲ 마당에 놓여진 작은 인형과 집 한채

언제든지 볼 수 있는 설산

좋은 날씨를 선물해 주셔서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밤하늘의 별 또한 그렇게나 아름답다는데

다음에 오면 뮈렌에서 별을 볼 수 있을때까지 숙박을 할꺼예요.



  1. 2018.08.16 23:55

    비밀댓글입니다

  2. 돈보다는마음 2018.09.25 00:01 신고

    쑴님 이번에 저도 여행가게 되었어요. 딱 뮈렌은 쉴트호른가다 들리는 정도로만 짰었는데 이 글보니 시간을 더 잡아야겠네요!

    • soomtrip soomtrip 2018.09.26 21:51 신고

      와우 정말요!!??!?? 대박 ^^
      이쁜 사진 많이 올려주세요! 기대할게요!!^_^
      즐거운 여행 되세요 ㅋ 많이 설레시겠어요 ㅠ

  3. 돈보다는마음 2018.10.17 18:38 신고

    쑴님 잘 지내셨죠? 전 벌써 다녀왔어요. 아직도 실감이 안나네요ㅋㅋ 저도 쑴님처럼 뮤렌에서 날씨가 좋아서 폰만 갖다대면 비현실적인 풍경들이! 귀차니즘을 뚫고 포스팅하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 soomtrip soomtrip 2018.10.18 17:45 신고

      오오! 다녀오셨군요 ^^
      날씨가 좋아서 다행이예요..ㅠㅠ
      기대되요 언넝 포스팅 해주세요 ^^
      그리고 마음님 사이트
      링크연결 했어요 ㅋ 자주 왕래할게요!! :)

스위스 여행(4일차) 스위스 휴양지 SPIEZ 스피츠 걷기


인터라켄 근교 여행에서 은근히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 스피츠 예요.

인터라켄을 향하는 길에 튠강과 함께 분위기 있는 마을이 나오는데 '어? 여기가 어디지? 이쁘다'라는 생각을 하시면

바로 작은 마을, 휴양지 스피츠 일거예요.

스피츠 역에서 내려 마을로 향하는 찰나

▲ 역 위에서 바라본 스피츠 마을 전경

▲ thun 튠 호수를 끼고 있는 휴양지 스피츠

▲ 스위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좁고 긴 잔디밭 길

툰 호수의 배를 타고 인터라켄으로 가시는 분들도 있어요

▲ 휴양지 답게 많은 보트, 태닝을 하는 관광객들을 볼 수 있어요.

▲ 이건 무슨 밭이었을까요

▲ 휴양지지만 조금만 장소를 바꿔도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

▲ 무궁화를 보니 대한민국인으로써 반가웠어요

▲ 한적해 보이는 스피츠

▲ 우체통 찍어 봤어요

툰 호수의 분위기가 더해져 마치 섬에 있는 것처럼


스위스의 마을들은 멀리서 봐도 이뻐요. 그런데 가까이서 보면 또 다르게 이뻐요.


7. 해발 2,168M 높이의 피르스트First! (스위스 여행 4일차)

8.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스위스 여행 5일차)

  1. ANNCY 2018.08.09 10:31 신고

    아름다운 사진들과 글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알프스 최초의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

높이 4,158M를 자랑하는 ​신이 빚어낸 알스프스 산맥의 보석 융프라우


한 여름인 7월이어도 긴팔, 긴바지, 바람막이를 입어야 해요. 

눈이 정말 아파요. 선글라스도 챙기면 좋아요.


* 융프라우 vip 패스를 소지하신 분들은 융프라우 정상에 있는 편의점(?)에 패스를 제시하면 신라면을 무료로 제공해 줘요.

▲ 융프라우로 안내하는 산악열차

▲ ▼ 융프라우로 올라가며 볼 수 있는 풍경들

▲ 융프라우 정상에서 바라본 풍경

▲ 끝없이 펼쳐질 것만 같은 설경

▲ 구름위에 떠있는 기분

▲ 만년설의 아름다움. 하얀 눈, 초록 들판

▲ 융프라우에 가면 누구나 이곳에 가서 인증샷을 남기죠

눈으로 보는 장엄함, 아름다움을 사진으로도 담아 낼 수 있었더라면...


7. 해발 2,168M 높이의 피르스트First! (스위스 여행 4일차)

8.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스위스 여행 5일차)

  1. 돈보다는마음 2018.08.07 19:57 신고

    Top of Europe! 신라면도 드셨나요?

    • soomtrip soomtrip 2018.08.08 06:59 신고

      당연하죠!ㅋ 맛있게 잘 먹었어요 ^^ 마음님도 융프라우 가셔서 신라면 드셨나요?ㅋ

    • 돈보다는마음 2018.08.08 23:23 신고

      네! 근데 가격이 엄청 사악하다고 해서 라면은 한국에서 가져갔어요. 끓인 물만 사고요. 실제로 비싸길래 뿌듯뿌듯 ㅋㅋ

  2. 러블리 홍차 2018.08.08 16:29 신고

    안녕하세요~ 저도 융프라우 가본적 있는데 사진을 보니 또 가고 싶네요! 저는 여기 올라갈때 두껍게 입고 가라는 말을 무시하고, 가디건만 걸치고 올라갔는데 너무 추웠어요 ㅠㅠ. 덜덜덜덜 떨면서 구경 한 기억이 있네요 ㅋㅋㅋ 사진을 정말 잘 찍으시네요! 자주 놀러올게요~

    • soomtrip soomtrip 2018.08.08 23:14 신고

      안녕하세요 ^^ 저도 사진 보니 또 가고 싶어요 ㅋ 사진 칭찬 감사합니다 ㅋ 저도 놀러갈게요 자주 ~~^^

  3. 별별조각 2018.08.11 14:56 신고

    요즘 무더운 나날의 연속인데, 융프라우의 설원으로 순간이동하고 싶어지네요!
    덕분에 스위스의 멋진 풍경들~~ 눈에 담아 갑니다:)

알프스 산맥에 있는 높이 4478M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마테호른

스위스 여행 중 가고 싶은 곳 1위로 선정된 마테호른

감사하게도 날씨가 많이 도와줘서 모습들을 잘 찍을 수 있었습니다.

▲ 수네가 전망대 라이제 호수 에서 바라본 마테호른 (85mm)

▲ 체르마트 마을에서 바라본 마테호른

▲ 해 질 녘 마테호른은 봉우리가 주황색으로 변해요

▲ 마테호른 + 달 + 체르마트 풍경

​구름한점 없는 마테호른

▲ 수네가 전망대에서

▲ 트레킹 사진은 주로 20mm렌즈로 촬영

수네가 전망대에서 찍은 마테호른 (85mm렌즈)

▲ 야속하게도 봉우리만 가린 구름. 

▲ ▼ 하이킹 하며 찍은 사진들

▲ 지구가 아닌것 같은 풍경

▲ 자연의 아름다움에 취해

▲ 수네가 전망대에서 바로 보이는 라이제 호수

▲ 바람이 안불어 물결이 없어야 호수에 반사된 마테호른이 보일텐데.. 

* 슈텔리 호수가 호수에 반사되는 마테호른 찍기 최고의 장소

늘 여행을 다녀오고 사진을 정리하다 보면

아쉬움이 많이 듭니다.



  1. 햇빛 찬란한 날들 2018.08.06 10:12 신고

    마테호른 넘 예쁘네요.
    꽃할배 나왔을때 저희 어머니도 꼭 한번 가보고 싶다고 하실 정도니까요. ㅎㅎ

    • soomtrip soomtrip 2018.08.07 00:20 신고

      꽃할배에서는 마테호른이 어떻게 나왔는지 궁금하네요 ^^ 언젠가 꼭 한번 가보세요!! :)

  2. 돈보다는마음 2018.08.06 23:59 신고

    저는 마테호른은 아니고 인터라켄 갔었는데 마테호른도 정말 아름답네요! 사진도 참 잘 찍으시는.. 다음에 좋은 카메라와 함께 부모님과 휴양하러 꼭 다시 와보고 싶습니다.

    • soomtrip soomtrip 2018.08.07 00:21 신고

      ㅎㅎ 저도 부모님 모시고 다시 한번 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좋은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잉여토기 2018.08.08 07:36 신고

    구름과 설산, 호수, 그리고 푸른 풀이 조화되어 만들어내는 풍경이 그림같은 곳이네요.

    • soomtrip soomtrip 2018.08.08 23:13 신고

      그러니까요 ㅎㅎ 설산, 호수, 푸른 풀.. 그리고 구름 어떻게 이런 아름다운 조화가 나타날까요 ㅜㅜ

  4. 기역산 2018.08.08 07:40 신고

    스위스 마테호른
    아름다운 풍경이 예술 입니다.

스위스 여행 2일차.


베른에서 체르마트로 이동했습니다. 체르마트는 탄소를 뿜는 자동차가 진입 할 수 없는 마을이예요.

그래서 주로 산악열차를 통해 이동을 하죠. 스위스패스를 통해 이동 가능.

체르마트 하면 역시 눈과 얼음의 마테호른이 널리 알려져 있어요. 


체르마트 마을의 모습들 입니다.

 7월, 다양한 옷차림의 관광객

말이 어찌나 기품있어 보였던지

▲ 많은 호스텔 호텔들이 즐비한 체르마트 마을

▲ 사진 중앙에 보이는 마테호른. 고르너그라트 전망대 가는 길

▲ 해 질 녘 마테호른을 보고 돌아오는 체르마트 야경

▲ 매직아이가 제법 길었어요. 일몰은 약 21:30분 경

▲ 언제든 마테호른을 볼 수 있는 체르마트에 거주자분들이 부러웠던 순간

▲ 체르마트 떠나기전 찍은 마테호른. 날씨가 이렇게도 좋을 수가

니콘D750으로 촬영한 체르마트 마테호른 사진 보기 클릭


처음 스위스 여행 계획에는 베른이 없었다. 

베른 여행을 하게 된건 순전히 베른으로 입국을 했기 때문이었다.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장소가 가끔은 마음속 깊이 남게 될 수도 있구나. 


해 질 녘 베른의 전경

▲ 아레강을 빼놓을 수 없는 베른

▲ 니데크교회 사이로 나오는 햇빛

▲ 아인슈타인을 기리기 위한 박물관

▲ 해 질 녘 베른

​​​

▲ 장미공원에서 바라본 베른의 전경

니콘 D750 / 20mm 렌즈를 이용해 주로 담았습니다.

7. 해발 2,168M 높이의 피르스트First! (스위스 여행 4일차)

8.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스위스 여행 5일차)

  1. 파란나래 2018.08.05 11:22 신고

    이국적인 전경 보기 좋습니다. 좋은데 다녀오셨군요.
    미국이나 유럽등 선진외국은 고전적인 옛 건물은 부수지 않고 보존하면서 관광상품으로 활용하는데
    우리나라는 부수고 새건물만 지어대니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
    멋진 풍광 잘보고 갑니다.

    • soomtrip soomtrip 2018.08.05 23:16 신고

      네 저도 그 부분 관련해서 생각을 많이 했어요. 유럽은 옛 건물을 보존하기 위해서 엘리베이터가 작을 수 밖에 없고, 화장실 공사하는데도 허가 떨어지는 기간이 2년이나 걸렸다고 해요. 그 정도로 옛 건물들은 보존을 잘 했는데 ㅠ 우리나라는 우리만의 색이 없어 지는건가~ 라는 생각도 드네요 ㅠ

스위스 베른 여행.

니콘 D750, 20mm 렌즈로 촬영. (종종 아이폰으로도.)

▲ 처음 보는 자전거용 신호등

▲ 장미가든(Rose Garden) 의 모습

▲ 장미가든에서 바라본 베른의 모습

▲ 시계탑

▲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 어린 백발소녀의 책 읽는 모습

▲ ▼ 생각보다 한적했던 베른 모습들 그래서 좋았던.

수도라 북적북적했을 거라 생각했던 생각과는 다르게

한적했던, 그래서 좋았던 베른 여행 ♡


7. 해발 2,168M 높이의 피르스트First! (스위스 여행 4일차)

8.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스위스 여행 5일차)

  1. 돈보다는마음 2018.08.04 01:54 신고

    평화로우면서 비싼(?) 모습 그대로군요.

7월 스위스 날씨

반팔, 반바지 입고 다녔어요. (융프라우, 마테호른 외에는 반팔 반바지 였습니다)

MeteoSwiss 란 날씨 어플 다운 받고 가세요. 스위스 각 지역별 날씨를 알 수 있습니다. 비교적 정확했어요.


☆ 7월 융프라우 복장

긴팔, 긴바지 + 바람막이 입었습니다. 

정상에서는 눈에 반사되는 햇빛 때문에 선글라스 챙기시면 좋아요.


☆ 7월 마테호른 복장

긴팔, 긴바지 + 바람막이 입었어요. 

트레킹을 하면 제법 더워요. 반팔 입고 계시는 분들도 많이 봤어요.


☆ 스위스 물가

피자한판 + 파스타 + 콜라 + 맥주 = 약 60,000원 지불

맥도날드 빅맥 세트 = 약 13,000원

봉지 라면 = 약 2,000원

기념품 초콜릿 = 10,000 ~ 30,000원

샌드위치 = 약 4,500원

에비앙 물 1 L = 약 1,000원

☆ 기타

SBB MOBILE 스위스 철도 기차 어플, 굉장히 편리해요. 스위스의 기차 시스템에 몇 번이나 감탄을!

스위스패스는 필수라고 생각해요. 

6일 일정이었어요. 스위스 트래블 패스 4일권 구입했습니다. 패스가 적용 안되는 2일간 기차비용이 패스 4일권 금액과 비슷하게 나왔어요.


☆ 여행하며 찍은 사진들.

주로 니콘 D750, 20mm, 85mm 렌즈로 촬영했습니다.

베른 장미공원에서 바라본 베른 전경

▲ ​수네가 전망대에서 바라본 마테호른

▲ 체르마트의 모습. 긴팔, 판발 다양한 옷차림

▲ ​그린델발트 저녁 타임

​​▲ 그린델발트

▲ ​흔하게 볼 수 있는 평화로운 스위스 마을

▲ ​피르스트 FIRST 정상에서, 클리프 워크. 고도가 상당히 높아요.

▲ ​그린델발트 야경

▲ ​그린델발트 야경

▲ 취리히 구시가지

▲ 해 질 녘 마테호른의 산봉우리는 붉은색으로 유명해요


7. 해발 2,168M 높이의 피르스트First! (스위스 여행 4일차)

  1. 2018.08.03 18:1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