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여행의 아쉬움 가득한 #마지막 날


어느덧 교토여행의 마지막 날.

교토는 1,000년이 넘는 일본의 수도 였어요​. 그래서 전통스럽고 일본의 느낌을 흠뻑 느낄 수 있는 거리, 건물들이 많죠.

자전거로 교토여행을, 그리고 걸어서 교토여행을, 마지막 날은 기차를 타고 이동하며

#교토를 느껴 보았어요.


 교토여행 3일차의 시작 기온거리에서부터

​                    무수히 많은 맛집과

                    술집, 기념품 가게들이 즐비해 있어요.

                    분위기 있게 가벼운 비도 내려주었어요

일본택시는 자동문이더라구요.

조금 시간을 갖고 기다려 보아요.

▲ 기온거리에 가시면 꼭 찍는 사진 포인트

좌측으로 보시면 유명한 스타벅스도 있어요

 오사카와는 다르게 교토 버스는 옛날 디자인이었어요. 택시도.. 

더 여행 답게 느껴졌어요

 교토 열차 내부의 모습

클래식 해서 좋아요


▲ 후시미이나리 신사 가는 길

여기서 먹었던 팥빙수가 자꾸 생각이 나요 :)


 여우 신사로도 유명한 후시미이나리 신사

아무도 없는

사람이 지나다니지 않는 순간을 기다리기 위해선

제법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하지요.

입장료는 무료 입니다.​

 ​붉은 토리이를 볼 수 있어요.

토리이에 써져있는 글자는

기증한 회사의 날짜를 새겨놓았다고 해요.

​이제 대나무 숲으로 널리 알려진 치쿠린, 도게츠교로

향하는 중

 도게츠교

154M로 만들어진 목조 다리로 유명해요.

아라시야마의 상징 입니다 :)

도게츠교를 건너다 보면

일본 전통의상을 입고 있는 많은 관광객들을 보실 수가 있어요 :)

 아이폰으로 찍은 기찻길

 꼭 한번 타보고 싶었던..ㅠㅠ

 대나무 숲 치쿠린 이예요 :)

어느덧 교토여행의 포스팅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아쉬움만 가득..

많은 추억을 만들어준 고마움

언젠가 다시 갈거라는 기다림

을 선물해준 교토 여행

1. 일본 여행 1일차 (오사카)

2. 일본 여행 2일차 (교토 니넨자카 산넨자카, 니시키 시장 등)

3. #자전거여행하며 찍은 교토 사진들

4. 일본 여행 마지막 날 (교토 기온거리, 치쿠린, 도게츠교, 후시미이나리 신사)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