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 D750으로 찍은 취리히 야경과 구시가지의 모습


스위스 여행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이 곳 

스위스 금융 경제의 중심 취리히

스위스 수도 베른보다 더 북적스럽고 도시 느낌이 강하게 풍겼어요.

하루만 둘러보아도 취리히는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곳이지만 

저는 2박을 했어요.


취리히 여행코스 

취리히 구시가지 - 성 피터 교회 - 그로스뮌스터 - 리덴호프


성 피터 교회. 유럽에서 가장 큰 시계를 볼 수 있어요

▲ 약 100년에 걸쳐 완공된 그로스뮌스터 대성당과 호수

▲ 그로스뮌스터를 배경으로 찍은 야경

▲ 그로스 뮌스터 + 다리. 매직아이 시간에 찍은 야경

▲ ​리덴 호프에서 찍은 스위스 야경

▲ ​같은 장소, 다른 시간. 빛의 양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요

▲ 취리히 호수를 따라 걸어보세요

▲ 프라우 뮌스터(중앙)

▲ 취리히 구시가지 모습

▲ 반호프 거리. 반호프스트라세 라고도 불려요. 취리히 번화가

▲ 이 넓은 호수는 너의 것이구나 오리야

반호프 거리를 걷다 보면 그로스뮌스터 성당이 나와요

공사중이라 완벽한 풍경사진이 나오지 못함에 아쉬워요

누구라 여기에 오면 이렇게 취리히를 느껴봅니다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여행의 마지막은 늘 아쉬움이 함께 합니다.


7. 해발 2,168M 높이의 피르스트First! (스위스 여행 4일차)

8.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 취리히! (스위스 여행 5일차)

  1. 돈보다는마음 2018.08.27 13:00 신고

    역시 DSLR은 되야 저 정도 사진이 나오는 걸까요? 해질 무렵 정도의 네 번째와 다섯 번째 그로스뮌스터 대성당과 호수 사진이 정말 마음에 들어요. 지나가는 트렘과 자동차 뒷모습을 바라보는 사진이 유럽 여행을 생각나게 해서 더욱 생생한 느낌이!

    • soomtrip soomtrip 2018.09.14 08:55 신고

      구체적인 칭찬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ㅎㅎ^^;;
      늘 이렇게 오셔서 댓글도 남겨주시고 진심으로 감사드려요!!!ㅠ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